[프로야구] '박성한 결승 밀어내기+김성현 적시타' SK, 한화 꺾고 2위 탈환
기사입력 2018-06-09 23:0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박성한이 10회 결승 밀어내기를 얻어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철준 기자] SK 와이번스가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박성한의 결승 밀어내기로 한화 이글스를 4-2로 꺾었다.

SK는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2위 자리를 되찾았다. 한화는 LG에 밀려 4위로 추락했다.
SK는 박종훈을 한화는 김민우를 선발로 등판시켰다.

SK가 3회 초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노수광이 도루로 2루에 출루한 상황에서 한동민이 우중간 적시타를 치며 1-0을 만들었다.

박종훈에 묶인 한화의 타선은 4회 말 동점을 만들었다. 정은원을 홈으로 불러들이는 김회성의 안타가 터지며 1-1 균형을 맞췄다.

양 팀 타자들은 상대 투수진에 막혀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하였다. 결국 9회 말까지 점수가 나오지 않으며 양 팀은 연장전으로 향했다.

연장 10회 초 SK가 기회를 잡았다. 한동민과 최정이 출루했고 한화는 정의윤을 고의사구로 내보내며 2사 만루의 찬스가 만들어졌다. 7번 타자 박성한이 6구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내 한동민을 홈으로 불러들여 2-1로 다시 SK가 리드를 잡았다. 이어지는 추가득점의 기회에서 김성현이 좌익수 앞 쐐기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면서 4-1로 SK가 3점차로 리드하기 시작했다.

패배의 위기에 있던 한화는 10회 말 김민하의 안타로 백창수가 홈으로 들어오면서 4-2로 희망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성열과 호잉이 모두 아웃되면서 최종 스코어 4-2로 SK가 승리하였다.
sports@heraldcorp.com

  • ▶ [추계대학] ‘2년차’ 김현준 감독, 새로운 영남대
  • ▶ [골프상식 백과사전 124] PGA챔피언십 첫 출전에 우승한 8명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