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수원 승리 이끈 베테랑의 힘
기사입력 2018-07-29 21:46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염기훈이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베테랑이 왜 필요한지 증명한 한 판 승부였다.

수원삼성이 29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라운드 강원FC와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기록했다. 수원은 최근 3경기 무패를 이어가면서 승점 3점을 따내 2위 경남을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수원에게 이날 승점 3점은 귀중했다. 승점을 따내지 못했더라면 1위 전북은 물론, 2위 경남과의 승점 차도 벌어지는 상황이었다. 서정원 감독의 신뢰를 염기훈-데얀 두 베테랑은 결과로 보답했다.

먼저 포효한 선수는 염기훈이었다. 팽팽히 맞선 전반 36분, 염기훈의 왼발 프리킥이 절묘했다. 염기훈의 발에서 떠난 공이 골대를 맞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세트피스 한 방으로 분위기를 역전시켰다.

이미지중앙

데얀이 후반 추가 시간 쐐기골을 넣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후반에는 데얀이 나섰다. 데얀은 전반 24분 부상 당한 바그닝요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강원이 동점골을 위해 강하게 밀어붙일 때 최전방에서 쉽게 공격하지 못하도록 압박했다. 데얀에게도 기회가 찾아왔지만 번번이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국 후반 추가 시간 쐐기골을 뽑아냈다. 강원 골키퍼 이범영의 실수를 틈 타 비어있는 골대를 향해 때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골문으로 흘렀다. 데얀의 골과 함께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여름에는 체력이 팀 운영의 관건이다. 이러한 이유로 상대적으로 노쇠한 베테랑들은 교체 또는 휴식을 통해서 체력을 효율적으로 이용한다. 최근 염기훈과 데얀의 교체 출전 빈도가 높은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짧은 출전 시간 내에서도 노련함으로 결과까지 만드는 것이 베테랑이다. 자칫 잘못하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었지만 수원은 베테랑의 힘으로 극복했다.

sports@heraldcorp.com

  • ▶ [추계대학] ‘2년차’ 김현준 감독, 새로운 영남대
  • ▶ [골프상식 백과사전 124] PGA챔피언십 첫 출전에 우승한 8명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