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박항서호’ 베트남, 스즈키컵 1차전 라오스에 3-0 완승
뉴스|2018-11-09 13:10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첫 경기에서 라오스를 완파했다.

베트남은 8일(이하 현지시각) 라오스 비엔티안에 위치한 뉴 라오스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오스와의 스즈키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전반 11분 응우옌 콩푸엉이 선제골을 넣었고, 전반 추가시간 응우옌 안둑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후반 23분 응우옌 꽝하이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1차전 대승으로 베트남은 10년 만의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베트남은 이 대회에서 마지막으로 우승한 해가 2008년이다. 또 박항서 감독은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등에 이어 또 다른 신화를 준비하고 있다.

스즈키컵은 지난 1996년부터 2년마다 열리는 동남아시아 지역 최고의 축구대회다. 태국이 5회로 가장 많은 우승을 기록했으며 베트남은 2008년 한 차례 우승을 경험한 적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