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아시안컵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신승…찝찝한 16강행
뉴스|2019-01-12 08:30

대한민국 대 키르기스스탄 아시안컵 경기의 결승골 주인공 김민재가 경기종료후 우리 응원단에 박수를 치며 감사표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파울루 벤투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약체 키르기스스탄에 간신히 이기며 우승가도에 암운이 드리웠다.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을 기록, 승점 6점으로 남은 중국과 3차전 결과와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현재 순위는 2위. 역시 2승 승점 6점인 중국에 골득실(한국 +2 중국 +4)에서 밀렸다.

일단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하겠다는 기본적인 목표는 이뤘다. 하지만 필리핀전과 마찬가지로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속 시원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함으로써 축구팬들의 걱정은 커졌다.

벤투 감독은 변함 없이 4-2-3-1 포메이션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에 섰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황희찬(함부르크SV)이 부상 당한 이재성(홀슈타인 킬)의 오른쪽 측면으로 자리를 옮겼고, 이청용(VfL보훔)이 왼쪽 측면에 자리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의 예상치 못한 공세에 다소 당황했다. 수비가 아닌 적극적인 압박과 공격이었다.

전반 36분에는 기가 막힌 찬스를 놓쳤다. 이용의 침투 패스를 구자철이 미끄러지면서 크로스로 연결했다. 하지만 이청용의 슈팅이 골문을 훌쩍 넘어갔다.

전반 종료 무렵 다행히 한국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1분 구자철의 중거리슛을 골키퍼가 쳐내며 얻어낸 코너킥. 홍철의 코너킥이 골문으로 향했고, 김민재가 머리로 공을 바닥에 찍으면서 방향을 바꿨다. 공은 골키퍼 가랑이 사이로 통과했다. 한국의 선제골.

한국은 후반 다시 공세를 펼쳤다. 계속되는 찬스에도 3차례나 골대 불운에 땅을 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