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송광민, 한화와 2년 최대 16억원 FA 잔류 계약
뉴스|2019-01-27 18:12
이미지중앙

송광민이 한화에 잔류하기로 계약했다. [사진=한화이글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송광민이 한화 이글스에 남는다. 한화는 27일 "송광민과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천만원, 옵션 4억원 등 2년 최대 16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송광민은 2002년 2차 10라운드로 한화에 지명을 받았고, 2006년 입단해 11시즌 동안 개인 통산 타율 0.294, 844안타, 95홈런, 436타점을 올렸다. 지난해에는 타율 0.297, 18홈런, 79타점으로 활약했다. 한화 구단은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베테랑인 송광민이 공수에서 무게감을 더해주고, 후배들의 성장을 잘 이끌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계약 배경을 밝혔다.
송광민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데뷔 첫 FA 자격을 얻었지만, 나이와 보상 규정으로 협상과정에서 애를 먹었다. 결국 보장 금액 8억 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 8억 원의 조건을 받아들이고 한화에 잔류하기로 했다.

송광민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한화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돼 기쁘다. 이제 후배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한화 이글스의 DNA를 전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팀에 헌신하겠다"고 계약 소감을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