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FC서울, 기성용 영입 발표...계약기간 3년 6개월+등번호 8번
뉴스|2020-07-21 16:48
이미지중앙

기성용이 11년 만에 FC서울로 복귀했다. [사진=FC서울]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FC서울이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 기성용을 영입했다.

등번호 8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빌 기성용은 서울과 3년 6개월 계약으로 2023년까지 서울 유니폼을 입는다. 서울과 기성용은 상호 합의 하에 기타 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K리그 복귀를 타진한 기성용은 친정팀 서울을 택하며 11년 만에 돌아왔다.
지난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서울 소속으로 활약한 기성용은 K리그 80경기 8득점 12도움을 기록했다. 2008, 2009 K리그 베스트일레븐, 2009 AFC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는 등 FC서울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 선수로 발돋움했다. 이후 기성용은 스코틀랜드 셀틱FC을 거쳐 영국 스완지시티, 선덜랜드, 뉴캐슬유나이티드 등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했다.

기성용은 국가대표팀에서도 굵직한 족적을 남겼다. 3번의 월드컵과 2번의 올림픽에 출전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핵심선수로 자리매김했다. A매치 110경기 10득점을 기록했으며, 2015년 아시안컵과 2018년 월드컵에서는 국가대표팀 주장으로서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었다.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총 3회 수상한(2011년, 2012년, 2016년) 한국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기성용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과 출중한 패스 능력으로 강점이다. 탄탄한 기본기와 개인기술을 바탕으로 중원을 장악하며, 강력한 중거리슈팅과 날카로운 침투패스로 경기력에 차이를 만들어낸다. 상대 공격 차단과 태클 등 수비 능력 역시 출중하여 기성용은 공수 양면에서 팀을 이끌 수 있는 선수다.

서울은 프랜차이즈 스타 기성용의 합류로 서울만의 팀컬러를 보다 확고히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유럽에서 친정팀으로 복귀했던 박주영과 원클럽맨 고요한 등 레전드 선수들과 함께 만들어 낼 경기력이 기대된다. 또한 조영욱, 김진야, 한찬희, 김주성 등 FC서울의 젊은 선수들과의 호흡도 지켜볼 만하다.
sport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