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유관중 경기 전환 대비 화상회의 실시
뉴스|2020-07-28 16:16
이미지중앙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유관중 경기 전환 대비 화상회의 실시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22개 구단 실무자들과 유관중 경기 전환에 따른 홈경기 운영 방안을 공유하는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K리그는 8월 1일(토)부터 제한적 관중 입장을 앞두고 있다. 연맹은 이와 관련하여 지난 27일(월)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이하 ’매뉴얼‘)’을 추가, 보완해 배포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매뉴얼 상의 세부내용을 바탕으로 28일(화)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진행됐다.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는 연맹 담당자와 K리그 22개 구단 홈경기 담당자가 참여했다. 주요 내용은 ▲K리그 코로나19 통합 매뉴얼 안내, ▲유관중 경기 대비 구단별 준비현황 점검, ▲K리그 구단 및 프로야구 구단 유관중 경기 준비 사례 공유 등으로 진행됐다. 이후 별도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참여자 간에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다.

연맹은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이번 유관중 전환 시 입장 허용 관중수를 전체 관중 수용 인원의 최대 10% 이내로 제한했다. 이밖에도 전 좌석 지정 좌석 운영 및 온라인 사전 예매, 관중 입장 시 체온 측정 및 QR코드 정보 확인,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등 매뉴얼을 토대로 연맹과 각 구단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을 이행할 계획이다.
sport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