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위기때 빛난 노련미…류현진 4승 수확
뉴스|2020-09-14 11:40

토론토의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열린 뉴욕 메츠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4승째를 거뒀다. [USA투데이 연합]

위기는 많았지만 고비마다 삼진과 땅볼유도로 이겨냈다.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33)이 노련한 게임운영 능력으로 강타선 뉴욕 메츠를 잠재우고 시즌 4승(1패)을 거뒀다. 임시 홈구장에서 치른 5경기 중 첫 홈승리였다. 평균자책점도 3.00으로 낮췄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살렌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8안타를 맞으며 고전했지만 단 1점만 내줬다. 삼진은 7개였고, 사사구는 없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버텨주는 동안 토론토는 활발한 타격으로 7점을 뽑아내 7-3으로 승리했다.

4승으로 가는 길은 만만치 않았다. 류현진은 4회까지 매회 안타를 내주고 수차례 득점권 주자를 허용했지만 핀포인트 제구와 타자의 머리를 복잡하게 하는 다양한 구종선택으로 위기를 넘겼다.

1회 대량실점 위기를 한점으로 막아낸 것이 주효했다.

류현진은 1회초 2사 1, 2루 위기에서 에 몰렸고, 도미닉 스미스에게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그러나 공이 홈 송구되는 동안 2루로 뛰던 스미스가 런다운에 걸렸고, 이때 홈을 노리던 3루주자 프레이저가 주루사하면서 1회가 끝났다.

류현진은 2회에는 병살타로, 3회에는 삼진으로 주자있는 상황을 막아냈다. 4회에도 1사 1,2루 위기를 맞았지만 니모와 치리노스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5회에는 이날 첫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메츠는 현재 팀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강팀이지만 다저스 시설부터 메츠에 강했던 류현진은 잘 버텨내며 승리까지 챙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메츠전 8경기에서 4승 1패 평균자책점 1.20을 거둔 바 있다.

토론토는 0-1로 뒤진 2회말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투런포로 2-1로 역전했다. 6회 류현진이 투구를 마친 뒤 이어진 6회말 5득점하며 승리를 굳혔다. 6회말 4타자 연속 볼넷으로 1점을 뽑았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싹쓸이 2루타를 쳐 3점을 추가했다. 1사 만루에서는 잰슨이 2루수 키를 넘어가는 행운의 안타로 1점 더 보탰다. 김성진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