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광현, 7이닝 6K 무실점 괴력투…상대 린드블럼도 쾌투
뉴스|2020-09-15 09:1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DH)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장 경색’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13일 만에 다시 마운드에 선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개인 최다 투구 이닝, 최다 탈삼진 기록을 단숨에 갈아치웠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DH)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선발로 6이닝씩 세 번을 던진 김광현은 처음으로 7회에도 마운드를 지켰다. 탈삼진 6개는 빅리그 진출 이래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이다.

피안타 3개가 모두 2루타였고, 볼넷 3개를 내줬지만, 김광현은 집중타를 피해 점수를 안 줬다.

지난달 23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이래 24이닝 연속 비자책점 행진을 벌인 김광현은 평균자책점을 0.83에서 0.63으로 더욱더 낮췄다. 선발 투수로서 평균자책점은 0.33으로 극강이다.

김광현은 1-0으로 앞선 더블헤더 연장 8회말에 바통을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메이저리그는 7이닝 더블 헤더를 진행한다.

다만, 더블헤더 정규이닝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면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연장 승부 치기를 적용한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연장 8회초 한국계 내야수 토미 에드먼의 중전 적시타로 귀중한 선제점을 뽑았다.

지난해까지 한국프로야구에서 김광현과 경쟁한 조시 린드블럼(밀워키)도 그간의 부진을 씻어내고 이날 세인트루이스를 상대로 잘 던졌다.

선발로 뛰다가 구원으로 보직을 바꿔 구위를 조정한 린드블럼은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고 3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