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대구시·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총력 대응
지역뉴스|2019-09-17 19:37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김병진 기자]대구시와 경북도는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 발생함에 따라 지역내 유입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대구시는 정부의 가축질병 위기경보 단계 '심각'발령에 따라 가축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해 24시간 상황 관리와 축산시설(돼지농장 13호, 배합사료공장 2곳, 도축장 1곳)에 대해 현장소독 및 농가별 방역이행 상황 점검에 들어갔다.

또 일제소독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유효한 소독약품 1200kg을 구입해 축산시설에 배부했다.

경북도도 가축방역대책본부(상황실)를 구성하고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에 돌입했다.

여기에 농장 자체는 물론 공동방제단 등을 활용해 방역 소독에 나서고 양돈농장 등 방역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소독을 강화한다.

시와 도는 돼지농장, 축산관계자,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17일 오전 6시30분부터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을 시행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 관계자는 "방역조치 사항을 철저히 준수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역에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고열, 피부 청색증 등 의심되는 가축이 발견될 경우 신속하게 방역기관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