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진에어, 김포~포항 등 국내 5개 신규 노선 동시 운항
지역뉴스|2020-07-31 17:14
이미지중앙

31일 포항~김포·제주 노선 취항식후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강덕 시장이 승무원들과 함께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포항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포항의 하늘길이 다시 열렸다.

31일 경북 포항공항에서 '진에어'의 포항~김포·제주 노선 첫 운항을 알리는 취항식이 열렸다.

이날 취항식은 최정호 진에어 대표, 강성조 경상북도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이영석 경주부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김제헌 부산지방항공청 포항출장소장, 조용국 한국공항공사 포항공항장, 김영신 해군제6항공전단장 등 주요 내빈이 참석했다.

진에어는 이날 첫 운항편에 탑승하는 고객 대상으로 포항발 국내선 왕복 항공권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현장 추첨 이벤트도 했다.

포항~김포 노선은 김포공항에서 오전 95분 출발, 10시 포항공항 도착한 후 오후 7시 김포행 항공편이 출발하는 일정으로 매일 1회 왕복 운항한다.

제주행 항공편은 매일 오전 1040, 오후 340분 포항공항을 출발한다.

진에어는 B737-800 기종을 투입, 부정기편으로 운항한 후 정기편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이 지난 228일부터 포항~제주 노선 운항을 중단하면서 막혔던 하늘길이 다시 열려 수도권, 제주도로 향하는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의 교통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에어는 이날 김포포항 노선 외에 ▲포항제주 ▲김포대구 ▲김포울산 ▲울산제주 등 국내5개 노선에서 신규 취항하고 운항을 개시했다.

이번 취항으로 진에어는 총 13개의 국내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진에어는 앞서 지난달에도 김포부산, 김포광주, 김포여수 등의 노선에 정기 취항한 바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국내선 다변화로 지역민의 교통 편의가 증대되고 지방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합리적인 운임과 편리한 스케줄 편성으로 경쟁력 있는 항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은 취항식 이후 취항 첫 여객기로 제주도를 방문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통해 제주, 포항 공항이용 확대 및 활성화, 2차전지 배터리산업 등 친환경에너지 협력, 해양·문화·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 교류 협력, 크루즈관광 활성화, 각종 민간부문(농·어업, 특산품 등) 교류 활성화 지원 등 상호 간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