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포항서 40대여성 속옷판매원 확진...68명으로 늘어
지역뉴스|2020-09-17 14:00
이미지중앙

사진은 특정기사내용과 관계없음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시는 북구에 거주하는 교정 속옷 판매원인 40대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이에따라 포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68명으로 늘었다.

포항시에 따르면 A씨지난 15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0일 스타벅스 죽도점을 방문한 것을 비롯 11일 오후 샤브향 우현점과 양덕동 민스뷰티를, 12일 오전과 14일 오후 신영호 내과의원과 믿음약국 등을 각각 들린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심층 역학조사, 추가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조만간 이 확진자를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