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틱톡으로 209억원 번 18세 ‘이 소녀’…스타벅스 CEO도 제쳤다
뉴스종합| 2022-01-14 10:26

[찰리 디아멜리오 틱톡]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벌어들인 인플루언서는 팔로워 1억3300만명을 거느린 18세 여성 찰리 디아멜리오였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은 디아멜리오가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뺨치는 수익을 벌어들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찰리 디아멜리오는 지난해 1750만달러(약 209억원)를 벌어들였다.

디아멜리오는 2019년부터 틱톡에 춤추는 동영상을 올리기 시작한 뒤,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과 타사 제품 홍보로 막대한 돈을 벌었다. 그가 작년 한해 번 돈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CEO의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인 1340만달러(약 160억원)를 훌쩍 넘어선다. CEO 보수총액에 연봉과 보너스, 퇴직금, 주식과 스톡옵션 등을 모두 포함해 비교한 값이지만 디아멜리오 한 사람의 수익에는 미치지 못했다.

[찰리 디아멜리오 틱톡]

2020년 기준으로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 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 등이 디아멜리오의 연수입 앞에 무릎을 꿇었다.

찰리(좌측)와 딕시(우측)가 함께 촬영한 잡지 사진. [출처: VOGUE]

디아멜리오의 언니 딕시 디아멜리오(21) 역시 틱톡 인플루언서다. 딕시의 작년 수익은 1천만달러(약 119억원)로, 동생에 이어 틱톡에서 수익 2위를 차지했다. 두 자매 지난해 수익을 합산하면 한화 328억원에 달한다.

한편 틱톡 상위 인플루언서들의 연간 수익은 지속적 상승세다. 현지 언론은 틱톡에서 고수익을 올린 상위 7위 인플루언서의 지난해 소득이 총 5550만달러(약 662억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 대비 대비 200% 급증한 규모다.

kacew@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