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그 팬에 그 선수" FIFA, 日축구팀 말끔한 라커룸 찬사
엔터테인먼트| 2022-11-24 16:17
23일(현지시간)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을 역전승으로 꺾은 일본 팬들이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관중석을 청소하고 있다(왼쪽), 일본 대표팀이 사용한 라커룸은 경기 후 말끔히 치워져 있다. [AP·FIFA 공식 트위터]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정말 감사합니다. (Domo Arigato)"

국제축구연맹(FIFA)이 공식 트위터에 일본 국가대표팀을 향해 올린 글이다.

FIFA는 24일 "월드컵 개막 4일째에 독일에 맞서 역사적인 승리를 거둔 후 일본 팬들이 스타디움의 쓰레기를 말끔히 청소했다면, 일본 대표팀은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의 라커룸을 이처럼 티끌하나 없이 치웠다"며 사진과 함께 이같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일본 대표팀이 사용한 라커룸. [FIFA 공식 트위터]

FIFA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라커룸 바닥은 광이 날 정도로 깨끗하고, 좌우 옷장은 깨끗이 비워 일제히 문을 열어놓은 상태였다. 선수들은 독일은 꺾은 뒤 그라운드를 질주하며 축구화에 잔디와 흙이 잔뜩 묻었지만 라커룸의 바닥은 먼지 하나 남지 않은 모습이었다.

테이블 위도 말끔히 정리돼 있었고 테이블 옆으로는 남은 생수와 타월, 연습복이 줄 맞춰 쌓여 있었다.

일본 대표팀이 남기고 간 종이학과 감사의 글. [FIFA 공식 트위터]

특히 테이블 위에는 곱게 접은 '종이학' 11마리와 "고마워!! 재팬(ありがとう!JAPAN)'이라는 메모를 아랍어와 함께 남겨 축구팬들에 좋은 인상을 남겼다.

일본 축구팬들을 향해서도 찬사가 쏟아졌다.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에 역전승을 거둔 일본 관중들이 경기장을 청소하면서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일본 팬들이 23일 독일과의 경기가 끝난 뒤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 남아 파란색 쓰레기봉지를 들고 청소하고 있다. [AP]

일본 팬들은 역사적인 승리를 지켜본 뒤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 남아 파란색 쓰레기 봉지를 손에 들고 쓰레기를 정리하기 시작했다.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일본 팬들이 충격적인 승리 뒤 경기장을 청소했다"면서 "완벽한 손님"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폭스스포츠도 "일본 팬들의 행동이 스포츠에서 최고의 전통"이라고 언급했다.

cheon@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