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팬데믹 올림픽’ 개막, 태극전사의 도전을 응원한다
우여곡절 끝에 ‘2020 도쿄올림픽’이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국립경기장에서 개막해 17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대유행 후폭풍으로 도쿄올림픽에는 여러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역사상 최초로 1년 연기된 지각올림픽, 전염병 창궐 속에 열리는 ‘팬데믹 올림픽’, 사상 첫 무관중 대회 등이다.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화려한 개막식도, 개막식의 꽃인 성화 점화도 극히 간소화했다. 즐기는 축제가 되지 못하고 마지못해 치르는 행사적 성격이 짙다. 무엇보다 걱정되는 것은 선수들의 안전이다. 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22일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다. 도쿄도는 2000명 가까운 신규 확진자를 기록하며 6개월여 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를 기록했다. 선수촌에서는 거의 매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다. 이런 형편이니 개막식에 참석하는 외국 정상급 인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오윤엘덴 몽골 총리 등 15
더보기
Global Insight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