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민들 깊어가는 빚 고민...금감원 무료상담 폭증
기사입력 2017-01-25 14:32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서민들의 빚 고민이 깊어지면서 금융감독원 무료 금융자문서비스 이용건수가 폭증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1만5천563건의 금융자문서비스 상담 건수를 기록, 지난 해 8549건 보다 121.9%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루 평균 63건 꼴이다.

금감원은 작년 4월부터 콜센터와 온라인·모바일을 통해 금융자문서비스를 하고있다. 소득과 지출관리를 통한 부채상환 방법, 생애주기별 재무관리법, 은퇴·노후준비, 사회초년생의 저축과 투자법 등을 알려준다. 금감원 서울 여의도 본원 1층의 금융민원센터를 직접 찾아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작년에는 전화상담 비중이 93.8%로 가장 높았으며 온라인상담이 5.2%, 방문상담은 1.0%였다.

부채관리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으냐는 상담이 6209건(39.9%)으로 가장 많았다. 금융피해 예방(3520건), 보험(2122건), 저축·투자(1445건), 노후 소득원(499건) 등이 뒤를 이었다.

40∼50대의 상담 비중이 76.0%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30대 비중은 13.2%, 60대 이상이 7.0%, 20대는 3.8%였다.

금감원은 올해부터 ‘네이버 경제 M’ 코너에 매주 목요일 실제 상담사례를 올리고,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도 게재할 계획이다.

essential@heraldcorp.com

  • ▶ 유인태 “원래 이런 친구 아닌데”…홍준...
  • ▶ 한화 이창열, 꽃뱀에 물렸다?…현지 “독...
  • ▶ [단독]호주 피해兒 母“워마드 여성, 비자...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