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박찬종 “우연히 장관, 총리된 황교안, 우연히 대통령될 수도”
기사입력 2017-02-17 08:4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찬종 변호사가 고교 후배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우연히 장관, 총리가 된 사람”이라며 “우연히 대통령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의 ‘판도라’에는 진행자 배철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과 박찬종 변호사, 조주희 기자가 출연했다.

박찬종 변호사는 “황교안이 보통 배짱이 아니다”라며 최근 황교안 권한대행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선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이 37번 동안 반복되는 동안 대답을 회피한 사실을 언급했다.


[사진=MBN 판도라 캡처]



박 변호사는 “서른 일곱 번 정도 물었으면 예스, 노로 대답할 만도 한데 끝까지 대답을 피했다. 그만큼 대선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박 변호사는 “이 한마디를 하고 싶다. 황교안이 내 고등학교 후배인데, 후배를 위하는 마음에서 이 이야기를 한다”며 과거 이승만 대통령 하야 당시 권한대행을 맡았던 허정 외무부장관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허정 권한대행이 4.19 사태부터 8월 초까지 약 넉 달간 자심의 소임을 다했다. 내각책임제로 개헌을 한 후 7.29 총선을 실시했고 다음 정권으로의 계승을 정확히 이행하고 물러났다”며 “사실 본인의 욕심을 냈다면 총선 전에 사퇴하고 ‘한 살림’ 차릴 수 있었다. 그런데 깔끔하게 중심을 지키지 않았느냐. 결국 허정 선생은 두고두고 칭송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변호사는 황교안 권한대항에게 “허정 선생의 길을 가라”고 충고했다.

그는 “이번에 ‘정말 열심히 했다, 철저히 일을 했다’라는 평가를 받는다면 나중에 남들이 부를 때 당당히 (대통령 후보로) 나올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박 변호사는 “황교안 권한대행은 우연히 법무부 장관이 됐다. 총리도 우연히 됐고, 총리를 그만 두겠다며 이임식 시간까지 정해졌다가 또 우연히 그게 미뤄져서 권한대행이 된 것이다. 지금 자리를 잘 지키면 나중에 우연히 대통령이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경대수ㆍ김광수, 아들 병역면제ㆍ조폭 동...
  • ▶ '비공개' 경대수 아들 군면제 사유 뭐길래
  • ▶ 김종필, 박근혜 재판 보더니 한탄 “나라...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