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삼성, 죄질 나쁜 ‘지능형’…사악하다”
기사입력 2017-02-17 19:3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전여옥 전 의원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기소에 의견을 남겼다.

전 전 의원은 “최순실을 콕 집어서 뇌물을 준 기업은 삼성밖에 없다. 그 유명한 삼성의 정보력으로 ‘최순실과 직거래’를 한 것”이라며 “‘댓가성’을 증명하는 것이나 다름없는 정확한 거래인 것”이라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합병은 우리 국민연금을 털어먹은 것”이라며 “범죄의 유형이 한마디로 죄질이 나쁜 ‘지능형’이다. 게다가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통한 추한 권력형 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 부회장의 책임을 언급하면서 “우리나라가 ‘삼성’때문에 먹고 산 것도 아닐뿐더러 ‘이재용 부회장’때문에 우리가 먹고 산 것도 절대 아니”라며 “그래서 저는 이번 구속이 이재용 부회장에게도 좋은 일이 될 것으로 본다. 골방에서 삼성의 앞날, 삼성의 책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이 부회장의 상속세, 병역 등을 거론하며 “정말이지 ‘법위의 삼성’이었다”며 “‘법위에 삼성’이 사라지고 ‘법 아래 삼성’이 되는 것, 이보다 삼성에게 더 좋은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내 정치생명 걸었다“ 이언주, 安 지지...
  • ▶ “말끊지 마” “제대로 확인해라” 단호...
  • ▶ 하태경, 녹취 증언 공개…“文 TV토론 거...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