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박근혜, 송구스럽게 생각하는 게 사과냐” 으르렁
기사입력 2017-03-21 11:1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답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사과와 반성은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정 전 의원은 “국민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잘 못했다, 죄송하다, 사과드린다는 말은 없었다”며 “송구하다도 아니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것이다”고 비난했다.

[사진출처=정청래 의원 트위터 캡처]


이어 그는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태도. 얼굴빛도 반성의 기미는 없다. 노답이다”라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다른 글을 게시하며 “삼성동 집을 떠나면서도 지지자들께 손을 흔드는 모습 포착. 피의자로 조사받으러 가면서도 부끄럼을 모르는 태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자신에게 환호하는 사람들에게 진실을 밝히고 이기고 돌아오겠다는 자신인가? 참 후안무치하다”고 일갈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단일화는 적폐연대”…단수 친 문재인의...
  • ▶ 손석희, 文 즉석 러브콜 받곤…“사양하겠...
  • ▶ [단독]“개인택시 집단행동…65세 자격심...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