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전쟁설에...미니골드바 판매 300%
기사입력 2017-04-16 15:3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한반도 4월 위기설’이 확산하면서 미니 골드바(Gold Bar) 판매가 3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금거래소(Korea Gold Exchange)에 따르면 하루 평균 100개 정도 팔리던 10~100g 단위 미니 골드바가 한반도 4월 위기설이 불거진 이달 초부터 하루 평균 400개 안팎씩 판매되고 있다. 하루 평균 300% 급증한 것이다.


골드바는 보통 1㎏짜리가 가장 많이 거래되는데, 개당 가격이 약 5400만원으로 워낙 고가인 데다 전쟁 등 비상시에는 소지와 이동이 편리해야 하므로 미니 골드바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한국금거래소에서 10g짜리 미니 골드바는 약 55만원, 100g짜리 미니 골드바는 약 54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평상시 한국금거래소에서 하루 평균 20개 정도 판매되던 1㎏짜리 골드바도 지난주 초부터는 하루 평균 50개 안팎으로 판매 수량이 뛰었다.

업계에서는 미군의 북폭 가능성으로 인한 한반도 위기설 확산이 골드바 판매 급증의 주요인이지만 최근 국제정세 불안 요인이 겹치면서 금값이 크게 뛰고 있는 것도 금 판매가 증가한 요인으로 보고 있다.

최근 금값은 한반도 위기설과 시리아 사태, 프랑스 대선 등 국제정세 불안 요인이 겹치면서 지속적으로 오르는 추세다.

한국금거래소에서 14일 기준 금 한 돈(3.75g) 판매가는 22만3000원으로 지난해 8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한국당 정진석 “노무현, 부부싸움 끝에 ...
  • ▶ 김정은 "트럼프, 불망나니"…태평양 수소...
  • ▶ 인천초등살인, 법원 “심신미약 X”…무기...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