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 ‘백상’ 시상식서 입은 드레스는 20만원대
기사입력 2017-05-04 10:2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배우 김유정이 완벽하게 소화한 드레스가 20만원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53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김유정은 시상식 드레스로 핑크빛이 도는 베이지색 롱드레스를 선택했다.

[사진출처=OSEN]


이 드레스는 SPA 브랜드 H&M의 제품으로 가격이 29만원대로 확인됐다.

대게 배우들은 시상식에서 명품 브랜드 드레스를 입는데 김유정은 이에 비해 훨씬 저렴한 드레스를 선택한 것. 또한 이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유정 측 스타일리스트는 “이번엔 명품 브랜드보다는 유정이에게 잘 어울릴 만한 것을 선택했다”며 “베이비 핑크를 활용한 러블리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백상예술대상에서 김유정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TV부문 여자 인기상을 차지했다.

그는 “무언가 담지 않더라도 그 그릇 자체로도 빛이 나는 성실한 배우가 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누리꾼들은 김유정의 드레스에 대해 “역시 패완얼인가”, “나이에 맞게 과하지 않고 이쁘다”, “싼 드레스라도 이쁘네요. 비싸다고 좋은 드레스가 아님”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너무 다른’ 노무현과 홍준표의 장화 신...
  • ▶ 신을 때도 벗을 때도…홍준표의 장화 논란
  • ▶ 유시민 “朴정부 靑문건, 일부러 놔둔 것...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