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모레퍼시픽 아웃런, 장기간 활동에 좋은 ‘익스트림 선스틱’ 출시
기사입력 2017-05-16 10:2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아모레퍼시픽의 국내 최초 스포츠 전문 자외선 차단 브랜드 ‘아웃런’은 익스트림 스포츠 환경에 최적화된 ‘익스트림 선스틱’ 2종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웃런 ‘익스트림 선스틱(SPF 50+ PA+++)’은 화이트와 베이지 두 가지 색상의 커버 타입으로 아웃런 선케어 제품 중 가장 강력한 자외선 차단력을 지녔다. 마라톤, 사이클, 트라이애슬론, 서핑 등 장시간 야외활동으로 자외선 손상 지수가 높은 스포츠 매니아에게 추천하는 제품이다.


아웃런 ‘익스트림 선스틱’은 고함량의 자외선 차단 성분을 촘촘하게 압축한 ‘커버 베리어 코팅막’ 기술로 피부에 강한 응집력으로 밀착돼 극한의 스포츠 환경에서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강력하게 보호한다. 울트라 코팅막은 쉐어버터, 카카오씨드버터, 비즈왁스 등 천연유래 왁스를 사용해 피부에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익스트림 선스틱’은 얼굴 전체 또는 콧등, 광대, 이마 등 자외선 노출량이 많은 부위에 덧발라 사용하면 된다. 화이트·베이지 색상 발색이 그대로 보여져, 장시간 운동 시에도 지속 여부를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화이트 색상은 선스틱의 지속여부를 알고 싶은 고객, 베이지 색상은 잡티 커버와 동시에 보다 자연스럽게 자외선을 차단하고 싶은 고객에게 추천한다.

손에 쏙 들어오는 스틱 타입으로 휴대가 용이하고, 손을 대지 않고도 바를 수 있어 사용이 편리하며 위생적이다.

아웃런 관계자는 “아웃런 ‘익스트림 선스틱’은 철인3종과 서핑처럼 자외선 손상지수가 높은 스포츠를 즐기는 매니아들의 가혹한 운동환경을 고려해 개발됐다”며 “기존 선케어와 달리 밀착력이 매우 높고, 눈에 보이는 컬러로 운동 중에도 지속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강력한 스포츠용 선크림을 원하는 스포츠 매니아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아웃런은 국내 최초의 스포츠 전문 선케어 브랜드로 자외선 손상지수가 높은 스포츠 환경부터 데일리 라이프까지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자외선 차단 솔루션을 제안한다.

/yeonjoo7@heraldcorp.com

  • ▶ 이국종 “치료정보 공개,군ㆍ정부와 협의...
  • ▶ 대만 지진 야밤 엄습…규모 5.5에 온나라...
  • ▶ 美 금리 12월 인상론…내년 인상, 저물가...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