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만에 입 연 트럼프, 탄핵론에 “완전히 터무니 없어” 반박
기사입력 2017-05-19 10:59 작게 크게
-수사중단 압박했냐 묻자 “아니, 아니, 다음 질문”
-트럼프, 특검 도입에 “마녀사냥…나라 분열시켜”

-로즌스타인 부장관 “코미 해임 발표 전날 알았다”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틀 전 제기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 수사중단 압박’ 의혹과 관련해 “아니다(NO)”라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면 즉각 트위터를 통해 대응해온 그가 평소와 달리 이틀간 침묵을 지킨 뒤 내놓은 첫 해명이다. 그는 전날 ‘러시아 게이트’의 특검 발표와 함께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선 ‘마녀사냥’이라며 “완전히 터무니 없는 말”이라고 반박했다.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AFP연합뉴스]


그는 “코미 전 FBI 국장에게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관련 수사중단을 지시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강한 어조로 “아니다. 아니다. (NO, NO)”라고 짧게 답했다. 구체적인 해명 없이 “다음 질문”으로 화제를 돌렸지만, 이 발언은 일명 ‘코미 메모’와 관련해 백악관이 아닌 트럼프가 내놓은 첫 반응이다.

그는 또 전날 ‘러시아 게이트’ 관련 특별검사제 도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나는 그 행동을 존중한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마녀사냥(witch hunt)’이었다 ”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나와 선거캠프는 (러시아와) 연루된게 없다. 언제든 ‘제로(0)’라고 말할 수 있다”며 “나는 (특검수사가) 나라를 분열시킨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우리는 매우 분열돼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로즌스타인 미 법무부 부장관은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관련 특검 수사 착수를 발표하고, 특별검사로 ‘강골’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을 임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도 “클린턴 캠프와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일어난 모든 불법 행위에는 특검이 한번도 임명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일은 단건으로는 한 정치인에 대한 미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잠재적인 형사 고발이나 탄핵에 대해선 “완전히 터무니없다(totally ridiculous)”며 “모두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가 직접 자신의 탄핵론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 경질에 대해서는 “코미 전 국장은 대부분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나는 실제로 (해임)결정을 내릴 때 생각을 했고, 또 알겠지만 로즌스타인 부장관으로부터 강한 권유를 받았다”며 “결정 당시 그것은 초당적인 결단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코미 전 국장 해임 사실을 발표 하루 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미 의회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이날 상원의원을 대상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의 클레어 맥캐스킬(미주리) 의원은 “로즌스타인 부장관이 코미 국장에 대한 문건을 작성하기 전에 그가 제거될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즉, 트럼프 대통령이 해임 계획을 사전 통보했고, 이후 법무부에서 코미의 문제점을 다룬 문건을 작성해 제출했다는 설명이다. 이는 백악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로즌스타인 부장관의 강한 해임 권고를 감안해 결정했다는 해명과는 완전히 다른 내용이다.

이번 특검 임명을 주도한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특검 도입 발표를 불과 30분 앞두고 백악관에 통보해 정국을 뒤흔들었다.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로즌스타인 부장관의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이제는 범죄수사로 여겨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검조사 발표 이후 트럼프의 백악관 분위기도 바짝 얼어붙었다. 특히 코미 경질로 촉발된 논란이 특검으로까지 번지자 매우 당황하는 모습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bonjod@heraldcorp.com

  • ▶ 백토 손석희에 “미안하다” 했던 14년 전...
  • ▶ 53일만에 등장한 피고 朴…더벅머리 수습...
  • ▶ “박근혜 정부도 4대강 사업은 22조 사기...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