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조국 사퇴 요구는 적폐 세력 스스로 인정하는 것”
기사입력 2017-06-19 13:2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조국 민정수석의 자진사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적폐 세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2차 검증 전선을 이어가고 있다. 중단하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안 전 후보자의 도의적 판단에 따른 사퇴임에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신으로 키워보려는 야당의 의도는 온당치 않다”며 “검찰 개혁을 두려워하는 세력들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법과 제도 안에서 인내를 갖고 야당과 협치를 포기하지 않았다”면서 “검찰 개혁, 외교 개혁이란 달을 가리키는데 달은 안보고 손가락 보는 격이 야당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뜻을 정치권이 제대로 받드는 데 협치의 뜻이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묻지마 반대, 반대를 위한 반대가 국민 지지를 받는지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추 대표는 “엄중한 시기에 야3당이 어디까지나 국민 눈높이, 국민 기준에서 판단하고 협조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한명숙 전 국무총리 23일 만기출소…2년 ...
  • ▶ [단독] 약속어음 내년 폐지…‘범정부TF’...
  • ▶ 김현종“美,FTA 조속한 개정 제의 ... 동...
프리미엄 링크
이슈 & 토픽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