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직장신공]눈을 들어 멀리 보라
기사입력 2017-09-07 11:17 작게 크게
‘고졸학력의 20대 중반 직장인입니다. 대기업 제과 공장에 생산직으로 근무를 했었는데, 문제는 철야 근무 교대라, 정상적인 생활이 그리워서 2년 만에 사직해버렸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아주 작은 광고회사에 들어왔는데, 복지도 전무하고 급여도 전보다 반밖에 되지 않습니다.

문제는 2년이 지나자 이곳도 야근이 많아져서 거의 매일 밤 10시나 되어야 퇴근을 한다는 겁니다. 생활비도 빠듯해서 고민인데 전 회사에서 다시 오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큰소리 치고 나온 터라 자존심 때문에 망설여지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이분이 ‘자존심 때문에 재입사가 망설여진다’고 했지만 필자가 보기에는 결국 다시 돌아갈 것이다. 왜냐하면 이미 마음은 그곳에 가있기 때문이다. 행간을 미루어 짐작건대 대기업에서 힘들게 일하면서 모은 돈이 있었기 때문에 그 동안 2년을 적은 급여로도 견딘 걸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분에게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지향을 분명히 하는 것과 좀 더 멀리 보는 것이다. 지향을 분명히 하라는 것은 ‘돈이 달려서 어쩔 수 없이 되돌아간다’ 식으로 생각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러면 2년 정도가 지나서 다시 돈이 모이면 ‘정상 생활’을 찾아서 또 움직일 확률이 높은데 그래서는 개미 쳇바퀴 도는 헛세월만 간다.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제과 공장 생산직이라고 해서 평생 철야 교대 근무만 하겠는가? 경력이 쌓이고 승진도 하고 그러면 점차 근무여건도 변화가 있을 것이니, 눈을 들어서 멀리 보라! 시선을 발밑에만 두면 목표 지점이 보이지 않는다.

다시 한 번 강조하거니와 지금 힘들어도 점차 나아지는 방향이 보인다면 그 길로 우직하게 가는 것이 낫다고 본다. 왜냐하면 어쨌든 옛 직장에서 다시 오라고 하는 것은 성실성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보는데 분명한 결심 없이 당장 눈앞의 ‘생활비’만 보고 원치 않는 일터로 가면 가서도 계속 불만족스런 직장 생활을 하게 된다.

젊은 직장인들이여!! 지금 당장 좋은 것을 다 가지지 못해도 지향을 분명히 하고 좀 더 멀리 보고 견뎌라! 낙엽처럼 가벼우면 잔바람에도 계속 팔랑대게 될 뿐이니. 무게를 지녀

김용전 (작가 겸 커리어 컨설턴트)

  • ▶ 포항여고가 문대통령께 선물한 3행시 '나...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 ▶ ‘세월호 위해 노력했다’는 장제원, 참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