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소년법 개정?…표창원에 실망했다”
기사입력 2017-09-13 10:1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진중권 교수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소년법 개정 주장에 대해 “굉장히 실망했다”고 말했다.

12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최근 발생한 부산 중학생 폭행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진 교수는 “(표 의원은) 처벌을 강화하는 것이 범죄 예방에 효과가 없고 오히려 범죄 재범률을 높인다고 주장했던 분”이라며 과거와 다른 태도에 대해 실망감을 토로했다. 

[사진=채널A ‘외부자들’]


진 교수 본인은 소년법 개정에 반대한다는 뜻을 내비치며 “형량 높인다고 범죄가 안 없어진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가 책임질 것은 하나도 이야기하지 않고 오로지 (소년법 적용) 연령만 낮추고 형량만 강화하는 것은 안일하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G70, 3시리즈·C클래스 발목 잡나…“충분...
  • ▶ [초과이익환수 D-100] “무모한 속도전 우...
  • ▶ 트럼프의 북핵 관점…“로켓맨은 카미카제...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