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농촌진흥청 식량과학원 고재권박사, ‘한일 국제협력상’ 수상
기사입력 2017-09-13 17:12 작게 크게
- 기후온난화 대응하는 벼 품종 개발ㆍ직파재배 기술 개발 참여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 기자] 벼 품종개발 전문가로 통하는 고재권(59ㆍ사진)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농학박사가 한일 농업교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본 농업연구기관으로부터 ‘2017년 국제협력상’을 수상했다.

13일 전남 장흥군과 농진청에 따르면 고 박사는 지난 2012년 4월부터 3년에 걸쳐 일본의 과학도시인 스쿠바(つくば)에 소재한 농업ㆍ식품산업기술총합연구기구(농림수산성 산하)에 농진청 상주연구관으로 주재하면서 한ㆍ일간 농업연구 발전에 기여한 공을 높이 평가받아 이번에 상을 받았다.

전북혁신도시 입주기관인 국립식량과학원에 근무중인 고재권 박사가 추수기를 앞둔 벼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국립식량과학원]


벼맥류 품종 전문가인 고 박사는 양국 간 공동 관심사인 기후온난화에 대응하는 이상적인 벼 품종 개발 기준설정 및 쌀 생산비 절감 직파재배 기술 개발에 참여했다.

친환경 농업을 위한 유기농업 토양환경 특성조사, 가축의 건강상태 조기진단기술 및 열대ㆍ아열대작물 재배기술 개발 등 한ㆍ일간 농업연구의 조정 역할도 성실히 수행했다는 평을 받는다.

장흥읍 건산리 출신인 고 박사는 평소 고향사랑도 남달랐다고 군청은 밝히고 있다.

고 박사는 ‘새누리’, ‘호품’, ‘해품’ 등 다양한 벼품종을 고향에 우선적으로 보급했고, 현재도 벼 흰잎마름병 상습지인 장흥읍 평화뜰에서 저항성 품종의 현지 적응시험이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2008년부터 4년 간에 걸쳐 탑라이스 벼 재배기술 정착에 주력, 2012~2013년에 장흥쌀 ‘아르미’가 농림부 ‘러브미(Love米)’에 선정되는데 크게 기여했다.

올해도 장흥군에 고품질쌀 생산을 위해 2회에 걸쳐 일본 최고급쌀로 평가받는 니가타현 고시히카리 ‘미나미우오누마(南魚沼)’ 벼 생산기술도 소개하는 등 지역의 고품질쌀 생산에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한ㆍ일간 정치적 갈등 상황에서 연구기관 민간 국제교류와 필요성이 어느 때 보다 높은 시점에서 상을 수상하게 돼 양국 간 농업연구에 고무적이다.

고 박사는 수상소감에 대해 “일본에 상주연구관으로 파견돼 한일 연구교류에 협조했고 일본 과의 활발한 연구교류를 한 것을 높이사서 전북혁신도시까지 와 의미있는 상을 준 것으로 안다”고 겸손해 했다.

parkds@heraldcorp.com

  • ▶ 김관진 이어 임관빈도 석방…檢 댓글수사...
  • ▶ ‘뇌물수수 혐의’ 전병헌 구속영장 기각...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