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내버스 기사가 대낮 음주운전…술냄새 맡은 승객이 신고
기사입력 2017-09-14 08:27 작게 크게
-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정지 수준 0.063%
- 전날 마신 술이 안깼다고 진술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시내버스 기사가 대낮에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서울 한복판을 운전하다가 술 냄새를 맡은 승객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1시께 차고지인 강동구에서 동대문구 답십리동까지 40여 분간 음주 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시내버스 기사 이 모(55) 씨를 불구속 입건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씨는 흐린 날씨에도 선글래스를 끼고 술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승객이 “버스 운전기사가 음주운전을 하는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이 났다. 적발 당시 버스에는 승객 10여 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 조사결과 이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3%였다. 이 씨는 전날 오후 10시께 퇴근해 동료들과 술을 마시고 자정께 귀가했다가 적발 당일 정오에 출근해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씨는 버스를 몰기 전 차고지에 설치된 음주측정기로 음주 상태 측정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는 버스 기사들이 운행 전 음주측정을 하고 빠짐없이 기록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 씨는 “소주 1병을 마셨고 바로 집에 가 잠들었다. 술이 이렇게 깨지 않을지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차고지에 음주측정기가 있지만, 감시원이 제대로 확인을 안 하다 보니까 사실상 자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운행 전 음주측정을 제대로 하는지 철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해당 버스 업체에 대한 행정처분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사들의 운행 전 음주측정 기록이 없으면 버스업체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 평가에서 감점을 준다”면서 “해당 운수업체에 행정처분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 ▶ 北, JSA 군사분계선 근처에 도랑 팠다
  • ▶ 유인태 “원래 이런 친구 아닌데”…홍준...
  • ▶ 문재인 대통령 포항 방문 “지진대책 세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