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풍 탈림 경로 관심 폭증…日 오키나와 지나면서 물폭탄
기사입력 2017-09-14 18:28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 18호 태풍 탈림이 일본을 향해 북상중이다. 제주도 등 서남해안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동 경로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탈림은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60 km 부근 해상에 위치하고 있다. 북북서 방향으로 진행속도 11.0 km/h를 유지한 채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40hPa로 매우 강한 태풍이다.


현재 중국 상하이를 향해 북서진 중인 태풍 탈림은 15일 중국 동쪽 해역에서 방향을 오른쪽으로 크게 틀어 일본 규슈로 향하는 경로를 새롭게 잡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강력한 세력을 유지한 채 16일 밤 또는 17일 새벽 규슈에 상륙한 후 일본 열도를 따라 진행하다 소멸할 전망이다.

일본 NHK는 매우 강한 태풍 탈림이 서일본 쪽으로 접근하면서 폭우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당국도 저장(浙江), 푸젠(福建) 등 동부 연해지역에 오렌지색 태풍경보, 홍색 파도 주의보 등을 발령하고 2개 성에서만 주민 20만 명을 긴급 대피시켰다고 중국일보 등이 보도했다. 또한 어선 2만4000척을 회항시키고 항공편 운항도 대거 취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포항여고가 문대통령께 선물한 3행시 '나...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 ▶ ‘세월호 위해 노력했다’는 장제원, 참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