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곤 “히딩크 측 연락 받은적 없다”
기사입력 2017-09-14 20:3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거스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향해 러브콜을 보냈으나, 대한축구협회 측은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히딩크 감독은 14일 오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나서는 한국 대표팀 감독직을 맡고 싶다는 의사가 퍼진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김 위원장은 한 스포츠매체와의 통화를 통해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히딩크 측과 어떤 접촉도 없었다. 대표팀 감독과 관련해 히딩크 측과 어떤 이야기도 들은 적이 없다. 문자나 메시지로 주고 받은 것도 없다. 만난 적도 없다.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히딩크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도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됐던 지난 6월 비공식적으로 김 위원장에서 의사를 전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딩크 감독 부임설은 지난 6일 한국 축구가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을 힘겹게 통과해 본선행을 확정지은 날 터져나왔다. 히딩크 재단 노제호 사무총장이 이날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감독직을 맡을 의향이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축구계를 뜨겁게 달궜다. 축구계에서는 신태용 감독이 공식 계약을 하고 본선까지 대표팀을 맡기로 한 상황에서 히딩크 측의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과정에 불쾌함을 나타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文대통령, 美 출국전 안철수에 전화…왜?
  • ▶ 노회찬, 한국당 공수처 반대? “모기가 에...
  • ▶ '돈 봉투 만찬' 이영렬ㆍ안태근 “면직 취...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