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주혁 블랙박스 발견…“음성 녹음 정밀 분석 중”
기사입력 2017-11-14 18:0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운전 중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차량에서 발견된 블랙박스 영상의 음성 녹음 여부를 검사 중이다.

경찰은 14일 국과수의 김주혁 부검 결과와 함께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경찰은 “김주혁의 차량 블랙박스는 11월 2일 차량을 국과수에 감정의뢰하면서 정밀수색을 통해 차량 조수석 의자 밑에서 발견, 영상은 확인하였으나 음성이 나오지 않아 국과수에서 음성 녹음 여부를 감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국과수 블랙박스 검사결과는 음성 녹음 기능을 꺼두어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되어 있는지 정밀 분석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주혁의 최종 사인은 머리 손상으로 밝혀졌다. 국과수 측은 “사망원인은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한 사인 가능성으로 제기된 심근경색은 부검을 통해서 확인되지 않았고, 약물 등 역시 검출되지 않았다.

국과수 측은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한 아파트 앞 노상에서 벤츠 SUV 차량을 직접 운전해 가다 그랜저 승용차의 측면을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 아파트 벽면에 부딪힌 후 전도되는 사고로 사망했다.

김주혁이 어떤 상태에서 이 같은 사고를 일으켰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