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정숙 여사, 필리핀 교민들과 ‘말춤’…“평창스타일”
기사입력 2017-11-15 08:5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7박8일간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섰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필리핀 교민들과 함께 ‘말춤’을 추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4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마카티 샹그릴라 호텔에서 필리핀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찾아온 200여명의 동포, 필리핀의 6·25참전용사와 함께 만찬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필리핀에서 활동하고 있는 교포 연예인이자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된 라이언방의 ‘평창스타일’에 춤사위를 선보였다. ‘평창스타일’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개사한 곡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여사는 옆에 앉은 문 대통령에게 같이 추자는 제스처도 보였다.

김 여사의 호응에 응하지 않았던 문 대통령은 이후 등장한 가수 최백호에게 앵콜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 기업의 필리핀 진출을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고, 참전용사에게는 “어려울 때 우리는 도와주신 뜻을 잊지 않겠다”며 “매년 참전용사 두 분씩을 한국으로 초청하고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자녀들의 장학금 지원을 확대하겠다” 고 말했다.

김 여사는 “남편 따라서 해외에 나와 교민들을 만나면 이야기를 많이 들으려 한다. 서울에서도 미용을 해 주시는 분이 따로 없는데 해외에 나오면 현지 미용사를 만나서 도움을 받곤 한다. 그러면서 교민들이 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가 있다”며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부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와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 정상회의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15일 귀국길에 오른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