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카드, 세로카드 전용 스마트폰 케이스 출시
기사입력 2017-11-15 11:07 작게 크게
‘프레임바이’와 합작으로 세로카드 전용 디자인 첫 선
공유 오피스 ‘스튜디오 블랙’ 입주 기업과 첫번째 협업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현대카드가 세로카드를 위한 전용 스마트폰 케이스를 선보인다.

15일 현대카드는 스마트폰 케이스 제작 기업인 ‘프레임바이’와 손잡고 세로카드를 위한 전용 스마트폰 케이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케이스와 카드를 장착하면 스마트폰 뒷면이 주황색, 파란색 등 경쾌한 색으로 시선을 끌면서 카드를 쉽게 넣고 꺼내는 기능성까지 갖추게 된다. 카드 하단부를 위쪽으로 밀면 부드럽게 카드가 밀려나오고 다른 방향으로는 아무리 흔들어도 카드가 빠지지 않는 형태다.


이번에 출시한 케이스는 M계열 카드 3종과 X계열 카드 3종, 레드카드와 퍼플카드, 제로카드 등 총 9종에 맞춰 나왔다. 모든 상품에 두루 어울리는 케이스 2종까지 더해 총 11종이 나왔다. 판매가는 2만3000원으로, 9가지 휴대폰 기종에 사용할 수 있다. M포인트몰과 바이닐앤플라스틱 등에서 먼저 판매가 되고, 이후 일반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카드는 이번 스마트폰 케이스가 ‘스튜디오 블랙’에 입주한 1인 기업과의 첫 협업으로 이뤄졌다는 데에 의의를 뒀다. ‘스튜디오 블랙’은 현대카드가 지난 1월 서울 강남역 근처에 문을 연 공유 오피스다. ‘프레임바이’는 이곳에 입주한 1인 기업으로, 사용자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스마트폰 케이스를 제작하는 곳이다.

‘프레임바이’는 스튜디오 블랙이 지원하는 다양한 마케팅 정보 등을 이용해 사업에 필요한 지식을 갖춰왔고, 현대카드와 손잡고 스마트폰 케이스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스튜디오 블랙에 상주하는 3D프린터 연구원의 도움을 받았다. 200회 이상의 시제품 생산을 거쳐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는게 현대카드 측 설명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협업 사례가 소규모 기업과 대기업 간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어 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스튜디오 블랙을 이용하는 이들과 다양한 방식의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ate01@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