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선수단 ‘평창’ 참가 못한다
기사입력 2017-12-06 11:36 작게 크게
IOC 결정…개인자격은 허용
러 반발, 전면 보이콧 가능성
두달 앞두고 흥행 악재 우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선수단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시키기로 결정했다.

IOC는 다만 약물 검사를 문제없이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 출전하는 것은 허용했다.

이희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원장은 “선수라도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지만, 이번 사태는 평창 흥행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러시아가 국가 주도의 광범위한 도핑 조작을 했다는 사실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직전에 터진 리처드 맥라렌 보고서로 드러났다.

캐나다 법학자 맥라렌이 이끈 WADA 위원회는 2011∼2015년 러시아반도핑기구(RUSADA)가 선수들의 소변 샘플과 혈액 샘플을 빼돌리고 바꿔치는 수법으로 30개 종목에서 자국 선수 1000명의 도핑 결과를 조작했으며,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28명의 선수가 이 스캔들에 연루됐다고 폭로했다.

IOC는 리우올림픽 직전 맥라렌 보고서를 접하고도 러시아 선수들의 리우올림픽 참가 허용 여부 결정권을 종목별 국제경기단체(IF)에 떠넘겨 육상과 역도를 제외한 선수들의 리우올림픽 출전을 방관하는 등 늑장 대응했고, 뒤늦게 17개월간의 정밀 추적에 나서 소치올림픽에 출전한 이 나라 선수 25명의 기록과 성적을 삭제하고 메달 11개를 박탈했다.

IOC가 한 국가를 대상으로 올림픽 출전 금지 처분을 내린 것은 1964∼1988년 흑백분리정책으로 비난받은 남아공 이후 처음이다. 2차 세계 대전을 일으킨 독일과 일본도 종전후 올림픽에 초대받지 못했다.

평창에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는 러시아 선수들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 자격이며, 국가명과 국기 박힌 유니폼을 입지 못하고 ‘OAR’ 소속으로 표지되고 올림픽 오륜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다. 금메달을 따면 ‘올림픽 찬가’가 울려 퍼진다.

동계스포츠 ‘5강’인 러시아가 이번 조치에 강력반발하고 있기 때문에 평창올림픽 자체를 전면 보이코트할 가능성이 높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 ▶ 손학규 급부상…국민의당 비대위원장ㆍ통...
  • ▶ ‘한국 기자폭행’ 외신은 경악-中언론은...
  • ▶ 우병우 3번만에 구속…민정수석때 사찰 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