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같은 날 친할머니도 별세 “어떡해”
기사입력 2018-01-13 08:35 작게 크게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한 가운데 같은 날 그의 친할머니까지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대한축구협회는 “박지성 본부장의 모친 장명자씨가 오늘 새벽 돌아가셨다”며 “고인은 지난해 크리스마스쯤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발표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그런데 공교롭게도 같은 날 오후 박지성의 할머니 김매심 씨도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평소 박지성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두 사람이 같은 날 세상을 떠나자 주위에서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박동원 1군...
  • ▶ 나경원 비서에 폭언 들은 중학생 “사과?...
  • ▶ ‘PD수첩’ 저격에 배명진 분노 "의혹 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