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싼타페·더 뉴 K5 형제 쌍끌이 쾌속질주
기사입력 2018-02-09 11:32 작게 크게
현대기아자동차의 올해 첫 신차인 신형 싼타페와 더 뉴 K5<사진>가 쾌조의 스타트를 보이고 있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싼타페(TM)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7일 하루에만 8192대가 계약됐다.

이는 국내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사전계약 역사상 최다 신기록이다.

이전 세대인 싼타페 DM의 첫날 성적표(3000여대)에 비해서는 2.6배가 많다. 싼타페 DM의 지난해 월 평균 판매 대수(4300여대)와 비교해도 2배 가까운 수치다. 


커진 차체, 고급스러워진 내외관 디자인에다 사용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도 기술 스스로 작동해 안전을 지키는 ‘캄테크(Calm-Tech)’ 콘셉트가 패밀리 SUV로서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사전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 파노라마선루프,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 등을 무상으로 장착해 주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신형 싼타페는 이달 21일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부분 변경 모델로 완전한 ‘신차’라고 부르기엔 어렵지만 기아차의 더 뉴 K5 역시 뜨거운 초기 반응을 얻고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더 뉴 K5는 지난달 25일 출시 이후 10여일 동안 390대 이상의 일 평균 계약대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판매량은 더 뉴 K5 출시 직전 3개월 간 일 평균 계약대수(197대)의 두 배에 달한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 ▶ ‘나경원 비서’ 박창훈, 靑 국민청원 등...
  • ▶ 나경원 “비서 언행 사과, 제 불찰”
  • ▶ 김진태 “전두환 경비 내년 철수, 짜증나...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