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中 시주석 평창 방문 불발…류엔둥 부총리 폐회식 참석
뉴스종합|2018-02-13 15:45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외교부는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오는 24∼26일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고 13일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류 부총리가 24일부터 26일까지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한할 예정”이라며 “류 특별대표는 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고 중국 측 대표단을 격려하는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중국 측이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 모두 국가 주석 특별대표를 파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중국 측의 한중관계 중시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지지 의사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의 올림픽 계기 방한은 결국 이뤄지지 못하게 됐다.앞서 중국은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을 파견했다.

munjae@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