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독일 귀화선수 프리슈, 한국 루지 사상 최고성적 ‘8위’
기사입력 2018-02-13 22:11 작게 크게
-독일 가르젠베르거 2연패…성은령 18위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독일에서 귀화한 여자 루지 선수 아일렌 프리슈(26·경기도체육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종 8위에 올랐다.

프리슈는 13일 끝난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 1∼4차 주행 합계 3분6초400을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에서 8위를 차지했다.
 

[독일에서 귀화한 여자 루지 선수 아일렌 프리슈. 사진=연합뉴스]


8위는 여자 싱글은 물론이고 남자 싱글, 더블, 팀 릴레이까지 포함해 한국 루지가 올림픽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시기별 기록은 1차 46초350(5위), 2차 46초456(9위), 3차 46초751(13위), 4차 46초843(11위)다. 첫 주행 이후 기록이 점점 느려졌다는 점은 아쉽다.

프리슈는 대한루지경기연맹이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긴급 수혈한 선수다. 그는 세계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전문 엘리트 교육을 받고 자란 촉망받는 유망주였지만 성인이 된 뒤 경쟁에서 밀려 2015년 한 차례 은퇴했다.

프리슈는 연맹의 설득에 한국행을 결심했고, 2016년 11월 그의 특별귀화 안건이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일각에서는 연맹이 국내 선수를 양성하는 대신 ‘평창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프리슈를 귀화시켰다는 점에서 8위라는 성적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독일의 ‘루지 여제’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는 3분5초232의 압도적인 기록으로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가이젠베르거는 2010년 밴쿠버 대회 여자 싱글에서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여자 싱글과 팀 계주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야나 아이트베르거(3분5초599·독일)는 은메달, 알렉스 고흐(3분5초644·캐나다)는 동메달을 차지했다.

성은령(26·대한루지경기연맹)은 3분8초250으로 18위를 차지했다.

kacew@heraldcorp.com
  • ▶ KTX 진상 승객 제압한 남성…알고보니 김...
  • ▶ 분노로 번지는 ‘라돈 침대’…집단소송 ...
  • ▶ 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모두 부결 (종...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