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백의종군 두달만에…안철수, 내주 초 당무 복귀
뉴스종합|2018-03-14 19:53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내주 초 당무에 복귀할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당 복귀는 당직을 맡아 당 운영에 공식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인재영입위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핵심 당직자는 “당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인재영입이 절실하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면서 “16일에 안 전 대표가 맡을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이르면 19일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오는 16일 열리는 최고위에서는 안 전 대표의 당직안을 의결함으로써 복귀를 공식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달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식에서 박수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13일 당의 공식 출범과 함께 백의종군을 선언한 지 한 달밖에 지나지 않아 복귀에 부담감을 느꼈으나 당 지지율이 정체 상태에 빠지면서 당원들의 등판 요구가 강해지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2일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뒤 서울시장 출마나 당무 복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장고를 거듭해 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