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 “업무에서 배제”
기사입력 2018-04-16 17:58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한항공은 최근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16일 밝혔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항공법은 외국인이 국내 항공운송사업체를 경영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6일 “대한항공이 이런 규정을 피하기 위해 조 전무를 미등기 이사로 남겨뒀다”며 “조 전무를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항공법에 따르면 국내 항공운송사업체나 국제 항공운송사업체를 경영하려는 사람은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급하는 면허를 받아야 한다. 사업체 임원 가운데 피성년후견인, 피한정후견인, 파산선고를 받고 복권되지 않은 사람, 항공 관련법을 위반한 뒤 일정 기간이 경과하지 않은 사람,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 등이 한 명이라도 포함되면 면허 결격 사유가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박근혜에도 접근, ...
  • ▶ 조여옥 대위 징계 현실화?…靑 청원 20만...
  • ▶ 與 송기호 “송파을 배현진 부담스럽지 않...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