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 영화제서 기립박수, 유아인 스티븐연의 미소
기사입력 2018-05-17 09:23 작게 크게
‘버닝’ 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초정, 상영회 통해 호평 이끌어내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버닝’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을 수 있을가. 제 71회 칸 영화제 공식경쟁부문으로 초청된 ‘버닝’(burning)은 상영회에서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유아인과 스티븐연, 전종서 그리고 이창동 감독 등은 뜨거운 환호에 감사함을 표하며 밝게 웃었다.

17일(현지시각) 오후 6시 30분 르미에르극장에서 열린 ‘버닝’ 상영회에 참석한 이창동 감독은 관객을 향해 두 손을 쥐고 웃음 지으며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환호하는 2층 관객석을 향해 손을 번쩍 들어 여유 있게 인사하기도 했다. 이창동이 그동안 연출했던 작품 중에 ‘밀양’, ‘시’가 칸에 오른 적이 있다.

칸 영화제에 참석한 영화 ‘버닝’의 제작진. [사진=연합뉴스]


처음 칸 무대에 진출한 유아인도 환한 미소로 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정상의 무대에 선 기쁨을 표현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인 주인공 종수(유아인)와 어릴 적 동네친구 해미(전종수), 의문의 남자 벤(스티븐 연) 등이 세 명의 젊은이가 겪는 이야기다. 이 영화의 원작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다.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분에 진출했다.

shg@heraldcorp.com
  • ▶ 트럼프"북미정상회담 열리면 12일이 될 것...
  • ▶ 성매매 여배우, “성폭행당했다” 거짓 진...
  •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최저임금 산입범위...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