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발생 가능성’ 기아 카니발 21만대 등 리콜
기사입력 2018-06-14 07:43 작게 크게
- 그랜드 카니발(VQ), 에어컨 내 수분이 전기장치로 떨어져 쇼트 가능성 발견
- 벤츠 E 220d 쿠페, 한국GM 스포츠카 G2X, 다임러트럭 아록스도 각각 리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된 기아차 카니발 21만여대 등이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14일 기아차 그랜드 카니발(VQ)에서 에어컨 배수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 한다고 밝혔다.

에어컨 장치 내 발생한 수분이 차량 내부 전기장치로 떨어져 전기 쇼트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된 것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1만2186대다.


국토부 리콜 자료 캡처


이번 리콜 조사는 서울소방재난본부가 최근 2년 간 서울 관내에서 발생한 그랜드 카니발 차량의 화재 사례 중 발화 특이점을 확인하면서 시작됐다.

서울소방재난본부가 특이점이 확인된 10여건의 자료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공했고 양 기관이 합동 제작결함조사를 통해 결함을 밝혀낸 것이다.

해당차량은 이날부터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점검 후 장치 보강 등)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E 220d 쿠페 등 7개 차종 825대는 좌석 등받이 고정 결함이, 한국GM이 수입 판매한 G2X 184대는 동승자석 승객 감지 센서의 결함으로 충돌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각각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오는 15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한국GM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점검 후 교체) 받을 수 있다.

한편, 다임러트럭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아록스(Arocs) 등 2개 차종 127대는 전조등에 제작사가 표기되지 않은 라벨을 부착해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

국토부는 다임러트럭코리아에 해당 자동차 매출액의 100분의 1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차량은 14일부터 다임러트럭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제작사가 표기된 라벨 부착)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제작사들은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만약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아자동차(080-200-2000),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080-001-1886), 한국GM(080-3000-5000), 다임러트럭코리아(080-001-1886)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제작결함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badhoney@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박지원 “안희정 1심 무죄, 진실은 더 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