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안희정 妻 13일 증인 출석…“김지은, 새벽 4시에 침실에 불쑥”
뉴스종합|2018-07-12 13:40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이 비서 성폭행 사건에 휘말린 남편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12일 안희정 전 지사측 변호인은 “오는 13일 5차 공판에 민 여사가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변호인에 따르면 민 여사는 안 전 지사뿐 아니라 김지은 씨에게도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으며 안 전 지사에게 유리한 증언을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현재 심경을 밝힐 예정으로 보인다.

특히 변호인은 “‘민 여사가 지난해 8월 보령 ’상화원‘에서 부부가 자고 있던 오전 4시에 김씨가 침실에 들어온 적이 있다’고 하더라. 이에 대한 증언도 있을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9일 제3회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안 전 지사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구모씨는 성폭행·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직후 안 전 지사의 아들과 부인 민주원 씨가 김 씨의 사생활을 수집하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7개월에 걸쳐 수행비서를 4차례 성폭행한 혐의등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