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박종진 “이준석 당대표 되면 업고 63빌딩 오른다”
뉴스종합|2018-07-13 07:05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종진 전 바른미래당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같은 당 이준석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의 당권 도전에 대해 “이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63빌딩을 이 위원장을 업고 오르겠다”라고 말했다.

박 전 후보는 12일 방영된 JTBC ‘썰전’에 출연해 ‘안 전 대표와 지방선거 끝나고 화해했느냐’는 질문에 “(안 전 대표에 대해) 저는 별로 원한이 없다”면서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후보는 안 전 대표가 지방선거에서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송파을 전략 공천을 계속 주장하자 안 전 대표와 마찰을 빚었다.


박 전 후보는 지방선거와 관련해 “최종 득표율 15.26%로 선거비용은 보전 받았다. 정치권에 와서야 정치 선배들을 존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전 후보는 또 ‘낙선하면 석촌호수에 뛰어들겠다’고 약속했던 것에 대해서는 “(호수에 뛰어드는 것이) 위법행위라서 하지 못했다. 오는 18일에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석촌호수에 뛰어들겠다는 말 대신 ‘송파구민 마음에 뛰어들겠다’고 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조언했다.

박 전 후보는 함께 출연한 이준석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8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도전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서는 “이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63빌딩을 이 위원장을 업고 오르겠다”고도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