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예보 ‘혁신추진위원회’ 출범, 3대 목표ㆍ7대 과제 추진
뉴스종합|2018-07-13 09:45
혁신과제 발굴 개선, 현장 목소리 반영
공공성 및 대국민서비스 제고 등 3대 목표 설정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예금보험공사(사장 곽범국)가 ‘혁신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업계, 시민사회 등 현장 목소리를 듣는다.

예보는 13일 시민단체 전문가 2명, 금융업권 전문가 2명, 학계 1명 등 5명의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위원회를 발족했으며, 제1차 혁신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참여와 혁신을 통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예보’를 혁신 비전으로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목표 및 7대 전략과제로 구성된 혁신 전략체계와 향후 혁신계획을 논의했다.

3대 전략목표는 공공성 및 대국민서비스 제고, 일자리 창출 및 동반성장 강화, 혁신체계 및 국민참여 강화 등이다.

7대 전략과제는 고유업무의 공공성 강화, 소득주도ㆍ일자리 중심 경제선도, 윤리경영 및 인권보호 강화, 대국민 서비스 및 조직운영 혁신, 혁신성장 및 동반성장 뒷받침, 국민의 참여ㆍ협력 확대, 공정경제 기반 구축 등으로 설정했다.

예보는 “위원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사회적 가치 실현 등 공공성을 고려한 일자리 창출 및 동반성장을 추진하고, 일반 국민의 참여 확대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혁신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혁신 지원조직인 ‘혁신추진단’과 ‘예보 국민참여단’ 운영을 통해 혁신 업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혁신과제를 발굴 및 개선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gmoon@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