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슈 고소인 측 “작업 당했다? 그런 카지노 아냐…원금 변제도 0원”
뉴스종합|2018-08-09 13:13


[헤럴드경제=이슈섹션] SES 출신 뮤지컬배우 슈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 측이 슈 측의 변호인이 밝힌 “작업을 당한 것이나 다름없다”라는 주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고소인 측 박희정 변호사는 9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파라다이스 카지노는 적법하게 운영되는 카지노로 이른바 ‘작업’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니다. 하물며 고소인들은 카지노와는 무관한 평범한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소인들이 슈를 적극적으로 카지노로 유인해서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슈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파하고 의뢰인들의 명예까지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또 슈 측의 ‘이미 상당액을 변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고소인 A씨가 변제받지 못한 3억 5000만원은 원금이며, 고소인 B씨도 원금을 전혀 변제 받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고소인들에 따르면 슈는 빌려간 6억원을 갚지 않은 채 6월 중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다.

박 변호사는 “슈가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해서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기를, 피해자인 고소인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갚지 않은 돈을 하루 속히 변제하기 바란다”고 매체를 통해 밝혔다.

앞서 슈는 지난 6월 초 서울 파라다이스워커힐 도박장에서 미국인 A씨와 한국인 B씨에게 각각 3억 5000만원과 2억 5000만원, 총 6억여 원 규모의 도박 자금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