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당한 김경수,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액땜한 셈 치려고요”
기사입력 2018-08-10 19:27 작게 크게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에 소식 알려


[헤럴드경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이날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다가 폭행당해 생긴 상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아울러 기 의원은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라서 전화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며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 살이 패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왜 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 (이것은) 백색테러다. 법과 원칙에 따라단호히 처리해야 한다”면서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다. 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고 강소했다.

경찰은 이날 새벽 귀가하던 김 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천모(50)씨를 체포했다. 천 씨는 김 지사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이 있는 유튜버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