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택배 상자서 갑자기 폭발…근로자 2명 화상 입어
뉴스종합|2018-08-11 13:46
[헤럴드경제] 택배 상자에서 폭발이 일어나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11일 오전 7시 59분께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를 차에 싣는 작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갑작스러운 폭발이 발생, 근로자 2명이 손에 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택배 상자 내부에 화학물질이 담겨있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헤럴드경제DB]



소방관계자는 “택배 상자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왔고 그 상자를 땅에 내려놓은 순간 펑하고 터졌다고 한다”며 “상자 내부에 화학물질이 담겨있지 않았을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발과 함께 상자가 불에 타자 인근에 있던 다른 직원들이 소화기를 이용해 소화,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원인 및 상자에 화학물질이 들어있었는 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