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방탄소년단 정국, 발꿈치 찢어져 英의료진 긴급출동…소속사 “큰 부상 아니어서 안무없이 공연”
엔터테인먼트|2018-10-10 10:01

[사진=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월드스타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발꿈치를 다쳐 안무 없이 영국 런던 첫 공연을 가졌다.

10일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런던 공연 직전인 이날 새벽 SNS를 통해 “정국은 약 두 시간 전 리허설 및 사운드 체크를 마치고 공연장 내 대기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크게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정국은 이 때문에 9일(현지시간) 저녁 런던 오투아레나에서 열린 BTS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유럽 첫 공연에서 안무 없이 의자에 앉아 공연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에 따르면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긴급 출동·진료 후 상처 부위를 처치했다”며 “의료진은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 된다는 소견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국 은 공연에는 참여하나 상처 부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자에 앉아서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소식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이곳에서 공연을 한 차례 더 펼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