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5ㆍ18망언 이후’ 광주 찾은 김진태, 시ㆍ도당사 뒤문 출입에 쓰레기 오물 세례까지
뉴스종합|2019-02-12 13:02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5·18망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광주 방문에 나섰지만 5ㆍ18유공자와 시민단체 활동가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 의원이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 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에서 진행하려 했던 지역당원 간담회는 5·18 유공자 등의 ‘망언 공청회’항의로 예정된 일정을 채우지 못하고 10분 만에 마무리됐다.

이날 광주·전남 시·도당사를 찾는 김진태 의원을 기다리던 30여명의 5·18 유공자 등은 당사 진입로부터 김 의원 일행이 탄 차량을 에워싸면서 행사는 예정했던 오전 10시 30분을 10분가량 넘겨 시작됐다.

진입로에 항의 인파가 몰려있자 김 의원은 뒷문으로 사람들의 눈을 피해 당사로 들어갔으며 당사 안으로 진입한 시위대 일부가 현장에 있던 쓰레기봉투를 행사장 안으로 내던지는 등의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간담회가 진행된 회의실은 경비원과 경찰, 지지자들의 경비 속에 당원들과 취재진만 입장이 허용됐다.

5·18 유공자 등은 행사장과 연결된 당사 중앙현관 유리문 밖에서 “우리가 북한군이냐, 괴물집단으로 보이느냐”, “김진태는 물러가라” 등의 함성을 외치며 항의를 이어갔다.

김 의원은 당원과 취재진에게 광주 방문은 경선 일정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못 올 이유가 없다”며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 ‘유공자 명단 공개는 위법이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5·18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짧은 간담회를 마친 김 의원이 수행원과 경찰의 경호 속에 들어온 문으로 나오자 대기하던 5·18 유공자 등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차에 타려던 김 의원에게 일부 시민이 달려들다가 수행원이 제지하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지만 별다른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당사 밖으로 나와 승용차까지 약 30m를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5·18 유공자 등의 항의는 이어졌다. 경찰과 기자들까지 몰리자 김 의원 지지자 일부가 방송영상기자의 팔을 낚아채는 등 곳곳에서 마찰이 빚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